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07/24(화)NC사직18:30
07/25(수)NC사직18:30
07/26(목) NC사직18:30
07/27(금)넥센고척18:30
07/28(토)넥센고척18:00
07/29(일)넥센고척18:00
07/31(화)KIA광주18:30
08/01(수) KIA광주18:30
08/02(목)KIA광주18:30
ㆍ롯데, 홈 6연전 제...

롯데자이언츠는 오는 3일(화)부터 열리는 홈 6연전을 맞아 제휴사 ...
ㆍ롯데자이언츠 2018 시즌 팬사랑페스티벌
ㆍ롯데자이언츠 이벤트 9월 2일 부산사랑 페...
ㆍ롯데자이언츠 "KIA 전 싹쓸이" 롯데가 모...

제목뜨거운 롯데 방망이, 봄비도 못 식혔다
등록일2016.04.07조회10343


롯데 자이언츠의 방망이가 뜨겁게 달궈졌다. 시원하게 내린 봄비도 롯데 방망이를 식히지 못했다.
개막 후 답답했던 롯데 타격이 모처럼만에 살아났다.

롯데는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2016 KBO리그 정규시즌
팀 간 2차전에서 11-1, 5회말 강우콜드게임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연승모드로 시즌 전적 3승2패가 됐다. 반면 SK는 3연패에 빠지며 1승4패가 됐다.

개막 후 4경기에서 잔루 38개로 답답한 공격력을 보였던 롯데다.
4경기에서 거둔 2승이 모두 2-1승리로 방망이보다는 손승락으로 대표되는 강력한 뒷문 덕에
거둔 승리였다. 또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개막 후 홈런을 터트리지 못한 팀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그 동안 숨죽이고 있던 방망이가 폭발했다.
1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이 2구만에 SK선발 윤희상에 좌월 솔로홈런을 뽑아내며 팀 마수걸이포가 터졌다.
2회 SK에 득점으로 1-1동점이 됐지만, 롯데는 3회말 황재균의 좌월투런포와
최준석의 적시타로 4-1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롯데 타선은 4회 숨돌릴 틈 없이 무섭게 득점행진에
나서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아웃을 당하지 않고 연속으로 장단 7안타를 뽑아내며
7점을 뽑아냈다. 최준석의 투런포는 방망이가 되살았나는 것을 증명하는 축포였다.
3회부터 내리던 빗줄기가 거셌지만, 롯데 타선의 뜨거움을 식히지는 못했다.
결국 롯데는 이날 5이닝 동안 홈런 3개 포함 장단 14안타를 뽑아내며 11점을 올렸다.

결국 5회말이 끝난 뒤에 우천으로 경기가 중단됐고, 30분 이후 강우콜드게임 선언이 됐다.
타선의 회복을 알리는 기분 좋은 승리였다.

       <출처: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이전글"박세웅 무실점-손승락 세이브" 승리방정식 함박웃음
다음글롯데 김원중 "두근두근 첫 1군 선발 등판"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