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희망고문 중단해야"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관계자들이 7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2019.01.07. kgkang@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관계자들이 7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추진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2017년 7월20일 정부에서 발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 계획에 따라 창원시도 2018년 8월 직접 고용된 기간제 노동자 1097명 중 19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면서도 "하지만 전환율로 따지면 채 20%도 되지 않으며, 이는 경남도 전체 전환율 22.6%에도 미치지 못한 결과"라고 밝혔다.

또 "창원시는 용역·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심의하는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를 2018년 10월10일 개최한 이래 지난 3개월 동안 단 1차례도 개최하지 않고 있다"며 "시의 정규직 전환 의지를 의심케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1차 혐의회에 정규직 전환 심의대상으로 직종과 이름을 올렸던 용역·파견 노동자들은 협의회가 기약도 없이 열리지 않고 있어 혹시나 하는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정규직 전환 완료 시기를 설정하지 않은 추진 계획은 당사자들에게 희망고문을 뿐"이라고 반발했다.

그리고 "일반노동조합은 창원시 용역·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기약 없는 희망고문을 중단하고, 즉시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누락되거나 제외되는 용역·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단 1명도 없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년 6월 기준 경남 직접고용 기간제 공무직 전환 추진 현황을 보면 기간제 인원의 전환 확정 비율은 창원시 18.0%, 진주시 14.7%, 통영시 19.5%, 사천시 5.2%, 김해시 36.7%, 밀양시 12.8%, 거제시 38.2%, 양산시 12.7%, 의령군 41.5%, 함안군 22.4%, 창녕군 41.3%, 고성군 40.5%, 남해군 7.9%, 하동군 28.7%, 산청군 26.5%, 함양군 27.5%, 거창군 38.6%, 합천군 6.2%로 나타났다.

kg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H-진주시, 진주상평산단 재 …
  전북에 '제3금융중심지' 지정? …
  [단신]부산건축인테리어전시회 …
  <고침> 부산 기장군 제외한 전 …
경제
삼성물산, '래미안 연지2구역' 5월 분양..
부산국제보트쇼 28일 개막…해양레저 105..
BNK부산은행, 2019년 가을야구 정기예금 ..
'김해 상계두곡 한라비발디 센텀시티' 분..
사천시&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업무 ..
정치/사회
황교안, 5번째 통영공략…“오만한 정권 ..
한국진보연대, 진보대표 후보로 민중당 ..
<고침> 단일후보 여영국…한국당은 비판..
민주당 "창원시민 결정 겸허히 수용…최..
바른미래 "백해무익한 야합…창원 시민이..
생활유산의 보고 부산 원도심 골목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