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오거돈 시장,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부산 공동유치' 제안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릴 대한체육회의 대의원 총회의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신청 도시 선정 심의를 앞두고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부산 공동유치' 제안서를 발표했다.2019.02.11.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신청 도시 선정을 앞두고 경쟁 도시인 서울시에 ‘공동 유치’를 공식 제안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릴 대한체육회의 대의원 총회의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신청 도시 선정 심의를 앞두고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부산 공동유치' 제안서를 발표했다.

대의원 총회 심의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해 각각 올림픽 유치 계획을 발표한다. 두 광역단체장의 발표와 질의응답을 거친 뒤 대의원 투표를 통해 국내 유치 도시가 확정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미래를 향해 또 한 번 큰 걸음을 내딛는 중이다. 2032년 하계올림픽은 남과 북이 함께 하는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부산-서울 공동 개최를 제안했다.

그는 또 “북측에서도 평양과 함께 또 다른 도시를 공동개최지로 선정한다면 그야말로 한반도 전체가 하나의 도시로서 평화 올림픽을 치러내는 세계적 평화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부산의 참여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한반도 유치에 가장 큰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바다와 육지, 해양과 대륙이 만나는 부산은 한반도 평화가 시작되는 출발점이자 종착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역대 올림픽 중 동일한 도시에서 두 번 대회를 유치한 국가는 고작 5곳에 불과하다. 88올림픽을 치러낸 서울에서 단독으로 하계올림픽을 다시 유치하는 것은 그만큼 큰 위험부담이 예상되는 만큼 부산과 공동 유치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부산은 2002년 아시안게임으로 올림픽 종목 경기시설과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88올림픽 요트경기를 치렀던 수영만 요트경기장을 비롯해 해양스포츠와 육상 스포츠, 어떤 종목이든 가능한 지리적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2020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LPGA 국제골프대회 같은 대규모 스포츠 대회도 연달아 유치해 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대한민국은 여전히 서울, 수도권 공화국이다. 기회의 독점은 대한민국 전체의 발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의 부산-서울 공동 개최는 기회의 공정이라는 가치와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비전을 제시하는 의미있는 결단이 될 뿐만 아니라 부산-서울과 북측의 도시들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진정한 한반도평화 올림픽은 인류전체 공동번영을 상징하는 세계적인 대축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41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
  경찰 수사 방해한 웹하드 업체 …
  한화건설 사회공헌 '꿈에그린 …
  HUG, 부산지역 일자리 6개 공 …
경제
부산 남구·연제구 고분양가 관리지역 해..
고리 4호기, 제어봉 낙하로 출력 감소 ..
작년 수출, 사상 최대 실적 올렸지만…조..
'현대중 인수 반대' 대우조선 노조, 25일..
홍남기 "창원·반월시화 스마트산단 조성..
정치/사회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암유전 클리닉 개소..
KBS 여론조사, '창원성산', '통영고성' ..
한국당 서필언 예비후보 "KTX 남부내륙철..
한국당 '故노회찬 지역구' 보궐선거 강기..
부산의료원, 신장 투석 환자 17명 '잠복..
부산 고대역사 유적 배산성지·연산동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