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위기의 지방은행⑧]어쩌다 이지경 됐나…지방은행, 비리·건전성 악화 '첩첩산중'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BNK부산은행은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과 업무제휴를 맺고 온라인을 통한 전자무역(EDI) 이용신청 등록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2018.04.05. (사진=부산은행 제공)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국내 지방은행들이 각종 비리로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지역 경제를 살리는 '혈류' 역할을 해야 하는 지방은행이 제 일을 다하지 못하고 흔들리고 있다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지배구조 손질부터 시작해 헐거워진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지방은행은 DGB대구·BNK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모두 6곳이다. 지방은행은 지난 1967년 지역 경제와 금융을 육성하기 위한 취지 하에 세워져 50여년간 지역사회의 '터줏대감' 역할을 해왔다.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수많은 은행들이 쓰러져 가는 가운데 힘겹게 생존했고, 다시 몸집을 불려가며 명맥을 이어갔다.

그러나 최근 지방은행 위상이 다시 위협받고 있다. 저금리 기조 속 영업 환경은 더욱 척박해졌고, 불황 여파로 기반인 지역 경제마저 흔들려 생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각종 비리들이 터져나오면서 지방은행을 바라보는 부정적 기류까지 확산됐다. 채용비리 의혹부터 횡령·비자금 혐의에 연루된 수장 비리가 줄줄이 나오자 이정도면 지방은행의 '토착비리'가 뿌리깊게 박힌 것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나오고 있다.

BNK경남은행은 대출금리 조작 파문으로 허술한 내부 통제 시스템이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5년간 대출금리를 잘못 매겨 이자를 더 받아간 건수만 1만2000건, 액수는 25억원에 달하고 있다. 사실상 이번 파문의 '주범'으로 꼽힐 정도다.

부산은행은 성세환 전 BNK금융 회장 겸 부산은행장, 이장호 전 회장, 박재경 전 사장 등 관련 임직원 20여명이 재판에 넘겨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모두 지난 2015년 해운대 엘시티 비리와 주가 시세조종 비리, 채용비리 등에 연루된 혐의다.

DGB대구은행은 비자금 조성과 부정채용 혐의 등으로 박인규 전 DGB금융 회장 겸 대구은행장이 구속되면서 혼돈에 빠졌다. 은행 전·현직 임원 10여명이 펀드투자 손실금 보전 의혹에 줄줄이 엮이는 악재도 겹쳤다. 행장 내정자인 김경룡 전 DGB금융 부사장은 채용비리 잡음으로 자진 사퇴했다. 갖은 비리와 CEO리스크로 사업에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잇단 지방은행 사태는 결국 부실한 통제 시스템과 제왕적 지배구조 문제가 한번에 터져 나온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NISI20180205_0000104971_web_20180205184656.jpg}}

그동안 지방은행들이 저마다 실적 경쟁을 벌이며 외형 성장에만 치중했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금융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지방은행의 총자산 규모는 168조5000억원으로 2011년(110조2000억원)보다 58조3000억원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은행의 올 1분기말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04%로 시중은행(0.77%)보다 높게 나타났다. 내부 건전성은 상대적으로 바빠진 것이다. 통제 시스템을 비롯해 내부 문제에 상대적으로 덜 집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최종 의사 결정권자인 회장에 대한 견제 장치가 미흡했던 점도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까지 지방금융사들은 회장이 행장까지 겸임하는 지배구조여서 늘 투명성에 대한 비판을 받아왔다. 회장이 이사회 의장까지 장악하는 경우도 있어 사실상 회장 1명이 '절대 권력'을 휘둘러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견제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다보니 수장 리스크가 연이어 불거지게 된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대형 금융그룹사에 비해 당국의 견제와 감시가 덜 했던 탓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해 대동첨단산단 토지 보상 …
  [위기의 지방은행⑥]부산은행, …
  [위기의 지방은행⑨] '지역밀 …
  부산은행·中 칭다오 농상은행 …
경제
KSD나눔재단, 추석맞이 ‘사랑의 나눔 행..
HUG, 부산지역 시니어 일자리창출 업무협..
'중견기업 캠퍼스 스카우트'…부산대서 ..
오션뷰 오피스텔 '타워더모스트 광안' 10..
한국거래소, 부산시 어린이놀이터 조성 ..
정치/사회
공권력이 죽이고 기리는 사람들, 주용성 ..
부산국토청, 경북 영주시 우회도로 전면 ..
추석날 부산지역 구름 사이로 보름달 본..
창원시, '창원형 소상공인 종합지원대책'..
김경수 경남도지사 "경제인 방북단 구성 ..
수제맥주 성지순례 IN 부산…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