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운전석에 몸 묶고 불 지른 음주 운전자 경찰 구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음주 운전자가 화물차 운전석에서 쇠사슬로 자신의 몸을 묶고 불을 지른 것을 경찰관들이 신속하게 대처해 무사히 구출했다.

3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5분께 남구의 한 도로에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화물차가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문현지구대 이효재 경장 등은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1t 화물차를 발견, 차량에 접근하는 순간 차량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확인했다.

이 경장은 순찰차에서 내려 전력으로 달려가 화물차 문을 열고 운전석에 있던 운전자를 구출하려고 했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화물차 운전자인 A(50대)씨가 핸들과 자신의 다리를 쇠사슬로 묶었기 때문이다.

이 경장이 A씨를 구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순간 화물차는 도로 옆 공사장으로 달려가고 차량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이에 현장에 함께 출동한 성우진 경사가 순찰차에 있던 소화기를 이용해 차량 화재 진화에 나섰다.

[부산=뉴시스] 불 지른 화물차에서 음주 운전자 구조하는 경찰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이 경장은 성 경사가 뿌리는 소화액을 온 몸으로 맞으면서 쇠사슬을 풀고 A씨를 무사히 구출했다.

이 경장 등의 신속한 조치로 A씨도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공사대금을 받지 못해 술을 먹은 후 차량에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무사히 구출됐지만 혈중 알코올 농도가 운전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으로 확인돼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이 경장은 "머리에 불이 붙어도 연기와 소화기 분말가루로 인해 숨을 쉴 수 없어도 경찰관이었기에 본능적으로 몸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국폴리텍Ⅶ대 창원캠퍼스 기 …
  부산시설공단, 재난안전상황실 …
  부산 온천교회, 혈장기증 이어 …
  김해시, 전국체전 주 경기장 …
경제
주금공, 고객정보 업데이트 이벤트 ..
넥센타이어, AI 빅데이터 활용한 소음저..
해양환경공단, 사천만·마산만 주변해역 ..
부산지역 기업 '코로나19' 확산으로 작년..
수과원, 숨은 수산물 식품원료 추가 등재..
정치/사회
부산 해수욕장, 마스크 써야 입장···..
창원 아티움시티 입주예정자, 공영주차장..
김경수 지사, 통합당 경남의원들에 "초당..
부산, 8일째 신규 확진자 없어···누적..
경남교총 '여자화장실 몰카' 설치 교사 ..
공장이 떠난 자리, 잿빛 공단을 꽃피우…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준이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